Hi-Fi? 이제는 PC-Fi의 시대Hi-Fi? 이제는 PC-Fi의 시대

Posted at 2011.02.04 19:50 | Posted in 국내 새소식

1. Hi-Fi? 이제는 PC-Fi의 시대

 아무리 경기가 어려워도 하이파이 오디오 마니아들은 꾸준하다고 했던가? 실제로, 그 어떤 상황에서도 좋은 소리를 듣고자 하는 이들의 욕망은 쉽사리 꺾이지 않는 것으로 유명하다. 일례로 보다 좋은 소리를 듣기 위해 수십만 원짜리 케이블을 구매하고, 심지어는 한국전력공사에 의뢰해 전용 전봇대를 세우는 경우도 있다. 이처럼 좋은 소리를 듣기 위해서 고급 하이파이 시스템과 스피커 그리고 잘 녹음된 음반까지 준비하면 수백 수천만 원쯤은 우습게 들어가는 것이 현실이다. 이처럼 상당한 금액을 들인 오디오 시스템에서 나는 소리에 대한 지식이 전무하더라도 실제로 들어보면 확연히 다르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그렇다면 이런 소리에 대한 체험은 어디서 할 수 있을까? 가장 쉽게 접할 수 있는 장소는 영화관이다. '일반 영화관'과 'THX관' 그리고 사운드로 승부한다는 '씨너스 이수' 등을 방문해서 차이를 느껴보자. 소리를 글이나 화면으로 표현하는 것에는 한계가 있기에 아무래도 직접 체험해봐야 무엇이 다른지 그 차이를 알 수 있다.

■ Hi-Fi 시대는 저물었다, 이제는 PC-Fi의 시대

 음악 소스를 만든 원작자의 의도를 가감 없이 순수하게 듣고 싶었던 욕망은 PC의 본격적인 보급으로 인해 PC-Fi 라는 신조어를 탄생시키기에 이르렀다. PC-FI는 소리를 출력할 PC와 스피커나 헤드폰만 있으면 충분하다. 물론, Hi-Fi와 마찬가지로 좋은 기기와 소스의 필요성은 불가분의 관계다. 이 중 가장 중요한 것은 뭐니뭐니해도 좋은 음악 소스다. 아무리 좋은 음향기기를 갖추고 있더라도 저급하게 녹음된 음악 소스로는 좋은 소리를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우리가 접하는 대부분의 음악 소스는 44,100Hz, 128 kbps다. 44,100은 1초에 44,100개의 정보를 0과 1의 데이터를 기록한 것을 뜻하며, 128 kbps는 대역폭을 말한다. 이들 수치가 올라갈수록 소리의 질이 좋다고 볼 수 있다.

 좋은 소리를 내는 음악 소스를 준비했다면 소리를 처리하는 기기가 필요하다. PC에 케이블만 연결해도 소리가 나오는 것은 메인보드에 새끼손톱만한 사운드 처리 칩셋이 내장되어 있기 때문이다. 사운드 칩셋만으로도 소리를 들을 수 있지만 형편없는 수준이기에 별도의 사운드카드가 필요하다. 사운드카드가 필요한 이유에 대한 설명은 지난 케이벤치 기사를 참고하길 바란다.

사운드카드 꼭 필요하다? 필요하지 않다? - 지난 기사 보기

 사운드카드는 그래픽카드처럼 메인보드에 직접 꽂는 PCI 방식의 사운드카드와, USB 메모리나 외장 HDD처럼 책상 또는 슬롯에 그대로 꽂아 사용하는 외장형으로 나눌 수 있다. 이번에 소개하고자 하는 사운드카드는 누구나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외장형 사운드카드다.

외장형 사운드카드란?

 외장형 사운드카드는 USB 메모리나 외장형 하드디스크처럼 USB 포트에 직접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다. 책상에 악세사리처럼 올려둘 수 있기에 그래픽카드나 메모리처럼 PC 측면 패널을 열어서 설치하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다. 케이블 입력부도 PC 후면이 아닌 눈에 보이는 곳에 있기에 사운드카드를 처음 접해보는 초보자도 쉽게 연결해 사용 가능하다. 사용 환경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대부분 연결과 동시에 별도의 드라이버 설치없이 곧바로 소리를 들을 수 있다. 홈페이지나 설치CD에 있는 응용프로그램을 설치하면 사운드 편집이나 생성 등 다양한 기능들을 활용할 수 있다. 제품에 따라 음량 조절을 외장형 사운드카드에서 바로 할 수 있기도 하며, 별도의 전원이 필요한 경우도 있으나, USB 전원만으로 동작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 Creative 사운드 블라스터 X-Fi Go! Pro, X-Fi HD, X-Fi Surround 5.1 Pro

 

2. Creative 외장형 사운드카드 소개

 Creative가 내놓은 외장형 사운드카드는 2011년 1월까지 총 3가지가 있다. 3가지 제품 모두 가격도 다르고 용도 또한 분명하게 구별된다. USB 포트에 바로 꽂거나, 책상 위에 올려놓을 수도 있다. 제품에 따라 외출 시 호주머니에 넣고 다니는 것도 가능하다. 어디에서나 좋은 소리를 듣고 싶어 조금 욕심을 낸다면 3가지 제품 모두 가방이나 핸드백에 넣을 수 있다. 설치와 사용법 또한 매우 간단하다. USB 메모리나 마우스 연결하듯 꽂기만 하면 좋은 소리를 들을 수 있기 때문이다. Creative 사운드카드를 통한 특별한 작업을 원하는 것이 아니라면 별도의 드라이버를 설치할 필요도 없다. 아무튼, 분명한 공통점은 PC 내부가 아닌 외부에 놓인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다른 점은 무엇이 있을까? 가격? 용도? 크기? 거두절미하고 제품 먼저 살펴보도록 하자.

■ 고품질 음악 감상을 원한다면, Creative 사운드 블라스터 X-Fi HD  

Creative 사운드 블라스터 X-Fi HD, 제품 정보 바로가기

 Creative 사운드 블라스터 X-Fi HD는 2채널 헤드폰/스피커를 통한 고품질 음악 감상에 가장 최적화된 제품이다. 1/4" 오디오 출력, 광출력, 라인 입출력 등 오디오 애호가들을 위한 입출력 단자를 완벽하게 제공한다. 신호 대 잡음비도 114dB에 달한다. 사용자가 듣는 모든 소리를 보다 실감나게 바꿔주는 THX TruStudio PC기술과 330옴 이상의 헤드폰도 연결 가능한 단자까지 갖추고 있다. Creative 홈페이지에서는 'Creative 사운드 블라스터 X-Fi HD'를 고품질 음악을 원하는 오디오 애호가들을 위한 '사운드 블라스터 X-Fi TITANIUM HD', '사운드 블라스터 X-Fi TITANIUM PRO'와 함께 'Professional Audio'기기로 분류하고 있다.

 전면에 있는 1/4" 헤드폰, 마이크 단자는 앰프를 물려서 사용한다는 고급 헤드폰의 사용도 가능케 한다. 공식 성능표에서는 330옴 이상의 헤드폰을 연결할 수 있다고 되어있지만 테스트 결과 베이어다이나믹의 최고급라인 600옴 제품, T1도 무리없는 구동 가능했다. 값비싼 앰프를 들여놓지 않아도 되는 셈이다. 물론,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헤드폰이나 이어폰 또는 스피커도 기본 제공되는 변환 젠더를 통해 사용 가능하다. PC를 통해 음악 감상을 즐긴다면 뒤돌아볼 것 없이 이 제품이 제격이다.

 Creative가 내놓은 외장형 사운드카드 중 대표 격으로 손꼽히는 이 제품의 성능은 어느 정도일까? 아무래도 일반적으로 만나볼 수 있는 PCI 사운드카드보다 성능이 떨어지지 않을까? 편의성이 강조된만큼 성능이 떨어질 것이라는 왠지 모를 불안감이 해소되지 않는다면 다음 그래프를 살펴보자.

 ▲ Frequency response (24bit, 96kHz)

 Frequency response는 우리나라 말로 '주파수 특성'이다. 이 그래프를 통해 입력단으로 들어간 신호가 출력단으로 나올 때 어떠한 변화를 보이는지를 알 수 있다. 왼쪽이 저음 오른쪽이 고음으로 주파수 수치값이 작고 '직선'에 가깝다면 좋은 결과다. 만약, 어느 한 부분이 올라간다면 원래 신호보다 그 부분이 강하고, 크게 나온다는 것을 의미한다. Creative 사운드 블라스터 X-Fi HD가 전통적인 PCI 방식의 사운드카드가 아니라고 행여 성능이 떨어지는 것은 아닐까 싶은 의구심은 위 측정 결과를 통해 말끔히 씻어내면 되겠다.

▲ Noise Level (24bit, 96kHz)

 이 그래프는 소리가 재생될 때 잡음이 얼마나 발생하는지를 측정한 것으로, 테스트 결과를 수치상으로 살펴보면 고급 PCI 사운드카드에 비해서 조금 떨어진다. 예를 들어, Creative 사운드 블라스터 X-Fi TITANIUM HD같은 고급 PCI 사운드카드의 경우는 노이즈가 거의 검출되지 않는다. 물론, 기계적인 테스트 결과만을 놓고 말하는 것이다. 아무튼, 고급 PCI 사운드카드에 비해 조금 떨어지는 그래프 같지만, 전체적인 그래프가 상당히 아래쪽에 위치하고 있고, 실제 음악을 들으며 느낄 수 있을만한 수준은 아니기에 문제가 되지 않는다. Creative 외장형 사운드카드를 소개하며 단점으로 비화될 수 있는 요소를 공개하는 이유는 실제 청취에서는 쉽게 느낄 수 없는 영역이기 때문이다.

 

■ 다양한 활용성을 원한다면, Creative 사운드 블라스터 X-Fi Surround 5.1 Pro

Creative 사운드 블라스터 X-Fi Surround 5.1 Pro, 제품 정보 바로가기

 앞서 소개한 'Creative 사운드 블라스터 X-Fi HD'가 고품질 음악 감상에 특화된 외장형 사운드카드라면, 'Creative 사운드 블라스터 X-Fi Surround 5.1 Pro'는 어떠한 환경에서도 제 기능을 톡톡히 해내는 그야말로 전천후 외장형 사운드카드라고 할 수 있다. 음악 감상을 위한 2채널, 영화 감상을 위한 5.1채널 그리고 광출력부터 RCA 출력, 마이크 입력까지 어떤 사운드 환경에서든 적용 가능하기 때문이다. 상단에 위치한 동그란 다이얼을 돌려 소리 크기를 조절하며 살짝 누르면 '음소거' 기능이 활성화된다. THX 기능은 물론 사운드 생성 및 편집 등에 있어 다양한 기능까지 갖추고 있으니 여러모로 만능이다.

 Creative 사운드 블라스터 X-Fi Surround 5.1 Pro는 2채널 스피커는 물론 2.1채널 그리고 5.1채널까지 곧바로 연결할 수 있기 때문에 일반적인 스피커 시스템을 사용한다면 이만한 것이 없겠다. 전원 역시 별도의 추가 전원입력없이 노트북이나 PC의 USB 2.0 포트에 연결하는 것이면 충분하다.

 

■ Creative 사운드 블라스터 X-Fi Go! Pro  

Creative 사운드 블라스터 X-Fi Go! Pro, 제품 정보 바로가기

 Creative가 내놓은 외장형 사운드카드 중 가장 작은 제품이다. 일반 USB 메모리처럼 호주머니에 넣어 다닐 수 있어 언제 어디서나 고품질의 사운드 블라스터 사운드를 감상할 수 있다. THX와 EAX 5.0기술을 내장하고 있어 음악이나 영화 그리고 게임의 소리를 향상시키거나 청취자가 직접 조절할 수 있다. 'Creative 사운드 블라스터 X-Fi Go! Pro'는 게임에서 그 용도가 더욱 빛난다. 실제와 같은 가상 3D 서라운드 효과는 물론, 고블린이나 오크 등으로 목소리를 변조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공격대를 꾸리고 무언가를 공략하는데 진도가 나가지 않아 분위기가 쳐졌다면, 본래의 목소리가 아닌 다른 목소리로 바꾸어보는 것도 재밌겠다.

 Creative 사운드 블라스터 X-Fi Go! Pro의 외형은 단순하다. USB 포트 보호를 위한 보호캡과 헤드폰/마이크 입력을 위한 단자가 있다. 헤드폰이 아닌 스피커 입력도 가능하다. 굳이 가지고 다니지 않고 가정에서 사용해도 된다는 말이다. 하지만, 이 제품은 뭐니뭐니해도 PC방이나 어딘가로 외출했을 때 활용하는 것이 제맛이다.

 

SB X-Fi HD

SB X-Fi Surround 5.1 Pro

SB X-Fi Go! Pro  

입력

USB 2.0

주 용도

고품질 음악 감상

게임, 음악, 영화

게임, 음악

오디오 기술

THX TruStudio PC

채널

 2/2.1채널

5.1/2.1/2채널

2채널

입력 단자

헤드폰/마이크/라인 입출력
Phono입력/광 입출력

 헤드폰/마이크/5.1채널
라인 입출력/광 출력

 헤드폰/마이크

운영체제

Microsoft Windows 7, Windows Vista, Windows XP sp2
기타 운영체제 사용 불가

가격(2011. 01)

 145,000원

106,000원

54,000원

 

3. 더욱 똑똑하고 편리해진 세상을 만나다

 앞서 소개한 Creative 외장형 사운드카드들은 별도의 드라이버 설치없이도 좋은 소리를 들을 수 있지만, 사운드카드마다 기본 제공하는 기능까지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번들 CD나 홈페이지를 통해 관련 소프트웨어를 다운로드 받아 설치해야 한다.

 

 어려울 것은 없으니 긴장하지 않아도 된다. 설치 파일을 실행하고 다음 버튼만 누르면 알아서 자동 설치되는 시대는 이미 오래전에 다가왔기 때문이다. 설치 후 엔터테인먼트 콘솔에서는 기본적인 볼륨 조절부터 스피커 구성, EAX 효과, THX, 믹서, 디지털 I/O에 대한 손쉬운 관리가 가능하다.

 평소. 소리를 녹음하는데 번거로웠다거나 CD를 통해 추출한 음악을 분할하기 어려웠다면 Creative 사운드 블라스터 사운드카드를 통해 해결책을 제시받을 수 있다. 간편한 녹음은 물론 잡음 및 클릭음 감소, WaveStudio를 통한 편집 또한 가능하다. 음악 소스에서 특정 영역만 강조/감소시키는 등의 이퀄라이저 직접 조절도 가능하다. 일례로, MP3 파일에서 목소리만 강조하고 웹에 올려 가수들의 가창력을 평가하는 것도 매우 손쉽게 가능한 일이다.

 

■ 백 번 보는 것이 한 번 듣는 것만 못하다.

 들리는 그대로 소리를 듣는 것도 좋지만, 이왕 좋은 소리를 듣고 싶다면 그만큼 투자를 해야 한다. 하지만, 사운드와 관련된 제품 소개라는 것이 그렇듯 아파 보지 않으면 아픈 것을 모르고, 모르면 들리지 않는 것처럼 그 느낌을 고스란히 전달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샘플링한 소리를 들려준다고 해도 듣는 사람의 오디오 시스템이 좋지 않으면 이 또한 무용지물이다.

 아래 준비한 영상은 '좋은 소리'를 듣기 위해 가까운 청음 매장을 찾지 않아도 어떤 것인지 대략 느낄 수 있게 해 줄 것 같아 준비해봤다. 하지만, 소리를 들려주는 환경이 열악해 이마저도 '밍숭밍숭'하게 들리지 않을까.. 하는 괜한 걱정이 앞선다. 일단 들어보자.

▲ 모든 X-Fi 기술이 적용된 소리 샘플

 가까운 청음 매장에서 단 10초면 될 '논점'을 재차 글을 통해 설명하는 것은 쓰는 이나 보는이나 어려운 일이다. 살을 에는 듯한 한파가 몰아쳐 외출하기 힘든 겨울이 가고 봄이오면 가까운 청음 매장을 찾아 '좋은 소리'를 들어보면 어떨까 싶다. 강남, 서초, 용산 등 백화점이나 전용 매장에 방문하면 편안하게 들어볼 수 있다. 이번 리뷰에 소개된 'Creative 사운드 블라스터'의 소리는 용산구 한강로 2가에 위치한 토투밸리 7층, 702호 블라스터센터(http://www.jaywork.co.kr/)에서 만나볼 수 있다.

 

■ 외장형 사운드카드 선택에 앞서

 지금까지 소개한 외장형 사운드카드는 일반 PCI 사운드카드에 비해 설치나 연결에 있어 차원이 다른 편리성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메인보드에 그래픽카드나 랜카드 등의 애드온 카드 설치로 공간이 없는 경우에 상당히 유용하다. 스피커와 연결해두었다가 가끔 헤드폰을 연결할 때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사운드카드를 선택하는 기준이 고급 사운드카드에서나 볼 수 있는 수치를 기준으로 한다면, Creative 사운드 블라스터 X-Fi TITANIUM HD같은 제품을 고려하는 것이 더 좋겠다.

 외장형 사운드카드는 아주 약간의 성능을 포기하고 최대한의 편의성을 제공하는 것이 존재 목적이다. 실제로 사용해 본 결과 PCI 사운드카드를 떼 버릴 정도였으니 편리함에 있어서는 부인할 수 없겠다. 외장형 사운드카드의 기술이 아주 조금만 더 발전한다면 오디오 애호가들도 PCI 사운드카드보다는 외장형 사운드카드를 선택하게 될 것이 분명하다. 감히 추천해본다. 사운드카드를 처음 구매하거나 또는 또 다른 사운드카드 구매를 고려하고 있다면 외장형 사운드카드를 구매해보라고 말이다. 인테리어 효과는 물론 성능 그리고 편의성까지 매우 만족할테니 말이다.

4. '좋은 소리'를 들으려면 '좋은 스피커'도 필수

 '좋은 사운드카드'와 '좋은 음악 소스'가 준비되었다면 이젠 이를 제대로 표현할 '좋은 스피커'를 준비할 차례다. 세상에 좋은 스피커는 많고 많지만, Creative 사운드카드를 소개했으니, 스피커 역시 Creative 제품을 위주로 추천하겠다.

■ 영화나 게임를 즐긴다면, Creative GigaWorks T3 

Creative GigaWorks T3, 제품 정보 바로가기

 게임이나 영화를 주로 한다면 Creative SLAM 기술이 적용된 서브우퍼로 빵빵한 저음과 Audiophile 등급의 2인치 풀레인지 유닛으로 선명한 고음을 자랑하는 Creative GigaWorks T3가 최선의 선택이다. 주의할 점은 이웃에 피해가 가지 않을 정도로 소리를 조절하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만큼 출력이 좋다는 말이다.

■ 음악을 즐겨 듣는다면, GigaWorks T40 Series II

Creative GIGAWORKS T40 II, 제품 정보 바로가기

 영화나 게임보다 음악 위주라면 다채널 스피커보다는 2채널 스피커가 최선의 선택이다. Creative GigaWorks T40 Series II는 2웨이 3드라이버 구조로, BasXPort 기술과 Cloth domw tweeter 기술 등을 통해 원음이 가지고 있는 깨끗하고 맑은 고역대와 낮은 저음을 단단하게 들려준다. 가격이 조금 부담스럽다면 Creative GigaWorks T20 Series II를 선택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 2010년 상반기 출시 예정 제품

▲ Creative ZiiSound T6

 Creative ZiiSound T6는 오는 2011년 3월에 출시 예정이다. 제품명에서 알 수 있듯이 유선이 아닌 무선으로 소리를 입력 받는다. 무선이라고 형편없는 소리를 들려줄 것이라 생각한다면 금물이다. 제품명에 ZiiSound가 괜히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블루투스 동글을 통한 무선 입력 뿐 아니라 USB 유선 입력도 가능하다. 얼핏 보기에는 2.1채널 스피커같지만 위성 스피커릐 유닛이 서로 다른 방향을 보고 있어 가상의 5.1채널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위아래 유닛을 사용자 임의로 회전시킬 수 있어 청취 공간에 맞게 방향을 조절하는 것 또한 가능하다.

 

▲ Creative WP-300

 Creative ZiiSound T6와 거의 비슷한 시기에 출시될 것으로 예정된 블루투스 헤드셋이다. 블루투스 헤드셋 특유의 음질 열화 현상은 전문 방송 분야에서 주로 쓰이는 압축 코덱인 APT-X를 통해 완벽하게 보완해 좋은 소리를 들려주는 것이 특징이다. 일반 블루투스 헤드셋은 40ms의 지연 속도를 가지는 반면에 APT-X 코덱을 쓴 제품은 불과 1.9ms 정도의 지연 시간을 갖는다. 앞서 소개한 3가지 외장형 사운드카드와 직접적인 사용은 불가능하지만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 폰 등과 함께 사용하면 편리하다. 일종의 선으로부터의 해방이랄까?

5. 응모하면 '외장형 사운드카드'가 내 것

 

국내 최대 IT/디지털 미디어 케이벤치 www.kbench.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프로슈머 벤치마크 테리™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